반복영역 바로가기
주메뉴로 바로가기
본문으로 바로가기
좌측메뉴로 바로가기

PEMS : Printed Electro Mechamical System

HomeSupport공지사항

공지사항

지속성장을 향해 달려 가는 PEMS를 소개합니다.
[NEWS] 제주대-펨스, OLED 디스플레이 공정 신기술개발...수율 100% 세계 첫 달성 글보기
[NEWS] 제주대-펨스, OLED 디스플레이 공정 신기술개발...수율 100% 세계 첫 달성
이름 관리자 작성일 2015.09.14 16:57 조회수 3,453
[관련기사보기]



최경현 제주대 교수 연구팀 학생들이 리페어 프린팅 시스템을 이용해 디스플레이 전극 리페어 실험을 고 있다.
<최경현 제주대 교수 연구팀 학생들이 리페어 프린팅 시스템을 이용해 디스플레이 전극 리페어 실험을 하고 있다.>


국내 대학과 기업이 손잡고 유기발광다이오드176(OLED) 디스플레이 공정 수율을 100%로 끌어올리는 데 성공했다.


최경현 제주대학교 교수 연구팀(AMM연구실)과 펨스(대표 곽종갑)는 국내 처음으로 EHD(Electrohydrodynamic) 프린팅 기술을 이용한 선폭 3㎛급 디스플레이 전극 리페어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14일 밝혔다.

이 기술을 이용하면 최첨단 OLED 디스플레이 수율을 100%까지 끌어올릴 수 있다.

최경현 교수는 “현재 OLED 디스플레이 최고 수율이 70% 정도”라며 “우리가 개발한 기술을 쓰면 나머지 30% 제품 불량도 복구(리페어)할 수 있어 궁극적으로 OLED 디스플레이 생산 수율을 100%로 끌어올릴 수 있다”고 밝혔다.

최 교수와 펨스는 기존 EHD 프린팅 기술에 새로운 공정 기술을 접목해 이 같은 성과를 얻었다.

EHD 프린팅은 잉크젯 프린팅 한 분야로 나노와 마이크론급 패턴을 프린팅하는 기술이다. 기존 잉크젯 방식보다 미세 선폭 패턴 구현에 유리하다. 폴리머 계열 등 다양한 소재에 적용이 가능해 기존 정량 토출과 미세패턴 제작기술 한계를 넘어설 수 있는 장점이 있다.

디스플레이 제조 공정 중 일부인 전극 리페어는 단락된 패턴을 이어주는 기술이다. 전극 패턴 결함 부분만 국부적으로 수리하기 때문에 디스플레이 생산 측면에서 보면 엄청난 고부가 기술이다.

최 교수는 “비접촉식 프린팅 공정을 이용한 선폭 3㎛ 이하 전극 리페어 기술을 개발한 것은 국내 처음이자 세계 처음”이라면서 “상온과 상압 환경에서 프린팅 시설구축이 가능할 뿐 아니라 초기 투자비용이 낮고 공정 전후 발생하는 유해물질이 하나도 없는 친환경 공정기술이기도 하다”고 덧붙였다.

최 교수가 개발한 기술은 전극 패턴 수율이 높지 않아 고민하고 있는 40인치 이상 대형 및 고성능 디스플레이 업계에 희소식이 될 전망이다.

디스플레이 분야 쌍두마차인 TFT LCD와 OLED는 제조 시 리페어 공정이 요구된다. TFT LCD 디스플레이는 TFT 어레이 제조 공정과 컬러필터 공정, 셀 공정 등 각 공정 마지막 단계에서 패턴 검사를 하고 불량 패턴은 리페어를 시행한다.

OLED 디스플레이 역시 셀 상태와 부품 조립을 마친 모듈 상태에서 리페어를 실시한다. 디스플레이 크기가 5인치 이하는 낮은 수율이 나오면 모듈을 폐기하는 것이 리페어보다 비용이 더 적게 들어간다.

5인치 이상은 리페어가 더 경제적이어서 5인치 이상 디스플레이에서 리페어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. 또 OLED 디스플레이는 육안으로 식별이 불가능한 5㎛ 이하 전극 선폭을 요구하는데 이번 제주대와 펨스가 공동 개발한 것은 3㎛ 이하 전극 리페어 기술이어서 OLED 디스플레이 제조 공정에 적합하다는 평가다.

최 교수와 펨스는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2014년 기술료지원사업 지원을 받아 이 기술을 개발했다. 상용화는 펨스가 담당한다.

다운로드표

페이지 상단으로 이동

브로슈어 다운로드